본문 바로가기

생활/마실가기

고향집앞 저수지

고향의 집앞에는 조그마한 저수지가 있습니다. 이 곳은 비록 깊고 위험한 저수지만, 어릴 때에는 우리 동네 아이들의 수영장이었습니다. 한 번 텀벙거리면 물이 온통 흙탕물로 변하였습니다.

시골의 이 수영장은 흙탕물이라 이곳에서 수영을 배운 아이들은 자유형을 할 때에 절대로 머리를 물 속에 담그지 않습니다.

세월이 흘러서 아이들이 떠나버린 이 수영장에 청둥오리 부부가 수영을 합니다.

이 부부들도 수영을 할 때에는 머리를 물에 담그지 않습니다. 아이들이 떠나기 전에 얘기를 해주고 갔나봅니다.

겨울 추위에 못 가에는 아직 얼음이 제법 얼어 있습니다.

그러나, 못 가의 버들강아지들은 이제 봄이 얼마 안남았다고 알려줍니다.

#고향 #저수지 #청둥오리 #사진 #버들강아지

'생활 > 마실가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산수유  (10) 2017.04.02
삐삐풀  (10) 2017.02.19
고향집앞 저수지  (14) 2017.02.16
빛망울 앞의 인동덩굴  (8) 2017.02.14
도둑놈들(도꼬마리, 도깨비바늘)  (6) 2017.02.06
겨울 논  (8) 2017.02.05

태그

경상남도 진주시 금산면 | 사동마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