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달력

11

« 2019/11 »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2017.02.19 21:54

삐삐풀 생활/마실가기2017.02.19 21:54



시골의 우리집은 초등학교로 부터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. 국민(초등)학교 시절, 하교길은 따분한 길입니다. 친구들과 40 ~ 50분을 걸으면서 장난도 치고 이리 저리 기웃거리면서 급할 것이 없습니다. 어차피 집에 가면 가방을 마루위에 던져두고 아이들과 놀러갈거니까요.

NIKON D800E | Spot | 1/500sec | F/6.3 | 105.0mm | 2016:06:05 11:31:45


시골의 아이들은 용돈도 없습니다. 돈을 주고 군것질을 사먹을 수 없어서 길을 걸어가면서 먹을 거리를 찾습니다. 별로 맛이 없어도 좋습니다. 그냥 입에 넣고 씹으면 됩니다.


NIKON D800E | Spot | 1/60sec | F/11.0 | 105.0mm | 2016:06:05 11:31:09


먹을 거리는 이렇게 길가에 천지입니다. 바로 삐삐입니다. 이렇게 꽃이 피면 먹을 수 없지만, 줄기 속에서 하얀 꽃이 나오기 전에 부드러울 때에 삐삐풀을 까서 먹습니다. 맹맹하고 별다른 맛도 없습니다.


NIKON D800E | Spot | 1/250sec | F/6.3 | 105.0mm | 2016:06:05 11:31:18


겨울철에 아직도 지지 않고 피어 있는 이 삐삐풀을 보면서 어린 시절의 추억을 회상해봅니다.


NIKON D800E | Spot | 1/400sec | F/3.0 | 105.0mm | 2017:01:27 16:56:28

#사진 #삐삐풀 #삐삐 #추억 #군것질

'생활 > 마실가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눈이 내린 휴일 아침  (10) 2017.12.10
산수유  (10) 2017.04.02
삐삐풀  (10) 2017.02.19
고향집앞 저수지  (14) 2017.02.16
빛망울 앞의 인동덩굴  (8) 2017.02.14
도둑놈들(도꼬마리, 도깨비바늘)  (6) 2017.02.06
Posted by 자연&사람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장정숙 2017.02.20 08:07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삐삐풀도 먹을 수 있는거군요 ㅎ
    이 풀이름이 삐삐풀인것도 첨 알았습니다 ㅎ

  2. 바람한들 2017.02.20 08:25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삐삐풀이 먹을수 있는 거군요.
    허기사 삐삐풀 이름도 처음 알았네요.
    근데 마지막 사진은 계절이 다른듯하네요^^
    잘보고 갑니다

  3. 방주연 2017.02.20 08:41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귀여운 이름이 있었네요 이렇게 흔한 풀도~ 우리때는 그래도 어린시절 추억할게 많은데 새삼 우리집 아들녀석이 안쓰럽네요.

  4. 강지연 2017.02.23 13:1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제가 아는 삐삐는
    '빨강머리'인데 ㅎㅎ
    우리 아들이 제 나이되면,
    "우리땐 허덥한 증강현실 게임 나와도 신기하고 좋아서 날뛰었지.. 그 시절이 그립군" 이러고 있을 듯요 ^^

  5. 연미 2017.03.06 19:33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오빠랑 나랑 한살밖에 차이 안나는데....완죤 어린시절은 다르네~ 난 5분거리에 있는 국민학교 다녔는데...집앞 골목만 벗어나면 바로 학교 ㅎ...삐삐풀 먹어본 적도 없궁. 낭만적인 어린시절을 보내서그런지 글이 낭만적 ^^