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생활/마실가기

빛망울 앞의 인동덩굴

늦은 오후, 고향집 앞에 있는 작은 저수지에 햇빛이 잠시 머물고 갑니다. 

저수지에 반사된 빛망울(보케)이 차가운 겨울을 꿋꿋하게 이겨내고 있는 인동(참을 忍 겨울 冬)덩굴을 더욱 따뜻하게 감싸줍니다.  (▷ [자연/식물] - 인동덩굴(忍冬: Japanese Honeysuckle) )

#인동덩굴 #사진 #빛망울 #보케

'생활 > 마실가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삐삐풀  (10) 2017.02.19
고향집앞 저수지  (14) 2017.02.16
빛망울 앞의 인동덩굴  (8) 2017.02.14
도둑놈들(도꼬마리, 도깨비바늘)  (6) 2017.02.06
겨울 논  (8) 2017.02.05
고향의 감나무들  (2) 2017.01.31

태그

경상남도 진주시 금산면 | 사동마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