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생활/마실가기

벼 - 고향마을(2018.09.23)

추석을 맞아 고향 마을에 내려갔다가 들판을 둘러봅니다.
올 여름 엄청난 더위와 가뭄 속에서도 벼가 알알이 잘 익었습니다.
올 한해도 농삿일 하시느라 농부님들 고생하셨습니다.








'생활 > 마실가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가을의 색 II  (0) 2018.11.04
가을의 색 I  (0) 2018.11.04
꽃마중 (2018.8.25)  (2) 2018.08.26
서울의 봄은 ...  (0) 2018.03.25
눈이 내린 휴일 아침  (10) 2017.12.10

태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