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생활/마실가기

꽃마중 (2018.8.25)

  올 여름은 너무나 덥고 가물었던 여름이었습니다. 몇 일전 태풍이 지나가고 낮에도 조금 시원해져서 동네를 서성거려봅니다.

이 더위에 풀도 꽃들도 시들었고, 꽃이 많은 피는 시기도 아니어서 꽃이 거의 없습니다. 이 힘들고 무더웠던 여름을 겨우 이겨내어 꽃의 모양을 제대로 갖춘 꽃이 많지 않았지만, 그래도 이 고난을 겪은 더 예쁜 꽃들입니다.


범부채(blackberry lily)  


능소화(凌霄花:Chinese Trumpet Creeper)


배롱나무(백일홍나무: crape myrtle)


무궁화(無窮花: Rose of Sharon)


메리골드(marigold)


큰금계국(-金溪菊: lance coreopsis)


코스모스(Cosmos)


도깨비가지(Carolina)


엔젤트럼펫(Brugmansia arborea)


천일홍(千日紅: Globe Amaranth)


기생초(妓生草)


동네 길가의 화단에 피어 있는 꽃


'생활 > 마실가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가을의 색 I  (0) 2018.11.04
벼 - 고향마을(2018.09.23)  (2) 2018.09.30
꽃마중 (2018.8.25)  (2) 2018.08.26
서울의 봄은 ...  (0) 2018.03.25
눈이 내린 휴일 아침  (10) 2017.12.10
산수유  (10) 2017.04.02